회원로그인
모르는 여인들
신경숙, 2011





이제는 그쪽에 아무런 삶이 없다고 해도 돌아갈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여기에 이렇게 다른 삶이 생겼네. 인생이 그래서 만만한게 아닌 거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