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회색영혼 grey souls
Philippe Claudel, 2005





우리는 늘 아직 시간이 있다고 혼잣말한다. 내일 하면 된다, 사흘 후에 하면 된다, 내년에 해도 된다, 두 시간 후에 하면 된다... 그러고는 모두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