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오디션 オディション
Murakami Ryu, 1998





누구라도 그런 일은 적잖게 경험이 있을 겁니다, 뭔가가 무너져내려 절대 원래대로 돌이킬 수 없다고 하는 경우 말입니다. 그것은 아무리 발버둥쳐도 어쩔 수 없는 것이니 그저 살아가기 위해서는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다. 그것을 받아들이는 것, 그것이 상처라고 하는 것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