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외딴방
신경숙, 2001





어느 상황에서나 어느 관계에서나 말과 행동들을 제대로 하지 못했지. 이제 무슨 말인가 해야겠다고 고갤 들면 그는 저만큼 멀어져 있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