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노래하던 새들도 지금은 사라지고 where late sweet birds sang
Kate Wilhelm, 1976





가끔은 그 사실을 잊을 수 있고, 너와 함께 있을 때는 조금 더 오래 잊기도 하지만, 결국 공허감은 언제나 돌아와. 아마 나를 뒤집어보면 그 안에는 아무것도 없을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