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누군가를 만났어 - 선물
박애진, 2007





그 말은 결코 물에 녹지 않는 모래처럼 가슴속 어딘가에 내려가 쌓였다. 일부러 휘젓지 않으면 흙탕물은 생기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