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107
from, MeinKampf 
01-26 Sunday, 2003
.
무언가 글을 남기고 싶은데

소재의 고갈(?)로 인해

쓰고 싶어도 쓰지 못하는...

음악자(?)들은 이럴때 은퇴를 생각하는 것일까...

아니면 자살???

-_-

사람들과 대화를 즐기고 싶다만

1년간 죽은 사람으로 지내야 되기 때문에

참 답답하다

요즘은 내방 위층의 TV소리를 즐겨 듣는다

듣기 싫어도 어쩔수 없이 듣는...

아... 그리고 시계소리도 즐겨 듣는다

내 방의 시계는 세개다

그 비트가 나름대로 재미있다

그래서 머리속으로 그 박자에 맞추어 논다

시디피에 플레이 모드를 랜덤으로 맞추어 놓고

이 곡이 끝나면 다음에 무슨 곡이 나올까

맞추기 놀이도 하고...(물론 혼자서이다)

꿈꾸기 놀이도 한다...ㅡㅡ;;;

많이 자니까 어쩔수 없이 많은 꿈을 꾸게 되는거 같다

요며칠전에는 결혼식 날의 꿈도 꿨었다

마누라를 보기전에 깨버려서

며칠동안이나 마누라를 보기위해

그 꿈을 꾸려고 노력(?)했다......-_-;;

네시간동안 책상에도 앉아있어봤고

12시간동안 잠안자고 침대서 굴러보기도 했다

내가 하고 싶은 것도 쭈욱 생각해봤고

내가 하는 사람을 쭈우욱 다 세어보기도 했다

몰려오는 허탈도 잘 이용하면

재미있는거 같다...

아마도......

P.S. 제목누르는데 조금의 집중이 필요하셨을 겁니다 -_-


 
[01-27 Monday, 2003]
뭐랄까,
진정한 폐인이 된듯한 모습에 축하의 박수를.. -_-;

그런데 이봐요..
네시간동안 침대에서 구르고,
열두시간을 책상에 앉아있어야 하는거 아냐?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603
  첩 이 필요하신가요?  1

syoony
03.06 805
1602
  단 한 발자국도....  1

musesgj
03.05 792
1601
 쨤프쨤프  2

비서실
11.18 1119
1600
 횽아  1

11.16 1156
1599
비밀글입니다 <은희의노을> 샘플러  1

eunheenoul
10.21 2
1598
 (___)  1

idiot76
05.10 722
1597
 *  2

sheen
07.30 1218
1596
 -  

마늘
11.20 709
1595
 --  1

(*^-^)
04.11 1187
1594
 -_-;;;  2

MeinKampf
04.03 819
1593
 -ㅅ-  1

James
01.01 1028
1592
 .  1

show
05.21 1055
1591
 .  1

지혜
11.19 758

 .  1

MeinKampf
01.26 851
1589
 .  2

조연희
04.15 815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