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0/107
from, 제이 
04-07 Wednesday, 2004
부적
잘 갔다와요~~~  가게에 노트북을 새로 놓아주셔서 편하게 홈피도 보고 웹서핑도 하고 있다. ^^*

오늘도 역시나 아침부터 깨지는하루구만.
너의부적과 나의 오른쪽귀가 널 지켜줄거야. -_-;;;

좀있으면 탈출하겠군. 지침서가 기다리고 있어요~~ 얼렁와요~~~!!!


 
[04-08 Thursday, 2004]
탈출했어.
아니, 탈출 당했다고 해야 하나.

오늘부터 3박 4일은.
방 밖으로 나가지 않을거야.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68
 만세.  4

10.08 586
1467
 나도 사고싶다!  1

u2pulp
12.19 586
1466
 ^%  1

p4nda
10.02 587
1465
 도넛의 맛은 변한다구요!!  1

h_j
04.03 588
1464
 헤헤. !  1

너굴;
11.20 592
1463
 무료  4

기원
11.30 592
1462
 멋져요  2

ROCKING
06.01 592
1461
 한글날과 산울림.  1

u2pulp
10.09 593
1460
 I'm so sleepy now  1

MeinKampf
11.22 594
1459
 이런곳을 이제야 발견하다니  1

08.07 595
1458
 오랜만이에요  2

37
10.01 598
1457
 나는 나를 잘못 만났다  1

bonette
11.14 598
1456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2

렉스
12.09 598
1455
 언니네-  1

기원
07.21 598
1454
 아아..  1

기원
11.11 599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