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00/107
from,   (homepage)
06-11 Tuesday, 2002
아무래도..
맞는 말 같지 않습니까?

  "연애는 그만
  바보같은 사랑은 이제 그만
  더 이상의 사랑은 이제 없다는 사실을
  당신은 깨달으실 수 있겠습니까
  사랑은 충동입니다
  하지만 어쨋든 우린 또 서로를 발견하고
  함께 침대로 갑니다만
  거긴 이미 예전에 스쳐간 애인들로 가득차 있고
  우린 그들의 추억과 동침해야만 합니다
  이제 더 이상의 사랑은 없습니다"

tindersticks-no more affairs
(from, 9805 sub-bye)

nicedream

-
[06-11 Tuesday, 2002]
훗...이전의 사랑이..지워져야...새로운 사랑이 찾아온다는데..어떤말이 맞는거야..
음..서글픈사실이지만..동감은 가네요..크크...그 나이에.벌써..그러시다니...^^
 

 
[06-12 Wednesday, 2002]
그러게요.. 설레는 사랑을 해봐야 할 나이인데..
나이를 좀 더 먹고나서 설렌다는건 왠지 주책같잖아요.. >_<
 

 
[06-13 Thursday, 2002]
^^ 사랑이 아름답지 않다고 하는것도 가슴 아픈데..
 
마더러브본

-
[06-13 Thursday, 2002]
잡생각을 안해야 돈이 꼬입니다
 

 
[06-13 Thursday, 2002]
찬물을 확 끼얹으시는군요 -_-;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18
 오늘  1

06.20 1204
117
 이게..무슨일인지...  3

nicedream
06.19 929
116
   

000000
06.17 1100
115
   [re] 자  

06.17 962
114
 오언과 베컴  1

motherlovebone
06.16 895
113
 강렬음악 싸랑해  1

motherlovebone
06.16 915
112
 결전의 날...  3

또치애용자
06.14 933
111
 체팅...  1

nicedream
06.13 955
110
 fuckin' spewer  1

motherlovebone
06.13 1009
109
 [O] tindersticks - no more affairs  

06.11 1298

 아무래도..  5

06.11 967
107
 세상은 듣지 않는다에 대한 질문  1

마더러브본
06.06 1189
106
 [O] the handsome family - a beautiful thing  

06.06 1085
105
 [T] fosca - the agony without the ecstasy  

06.06 1009
104
 오랫만에+서브 제가 가진 것들 중  1

허리케인#1
06.03 1024
prev 1..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