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00/107
from, motherlovebone 
06-16 Sunday, 2002
강렬음악 싸랑해
테레비를 보다보면 월드컵을 찬양하며 we are the champions를 곧잘 들려주는데 그맛이 일품이라네
아이티비는 박찬호경기 예고할때 orion을 들려주는데 분위기 잇바이 예술이네

우리는 흔들리는 마음을 추스리고 매일 아침 전투를 하러 나간다네

젊은이여 비록 일요일 새벽까지 Layne Staley를 떠올리며 담배한갑을 아작냈다한들
월요일 아침엔 묵직한 리프를 들으며 공부하러 가세 돈벌러 가세


 
[06-16 Sunday, 2002]
지화자~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18
 오늘  1

06.20 1204
117
 이게..무슨일인지...  3

nicedream
06.19 929
116
   

000000
06.17 1100
115
   [re] 자  

06.17 962
114
 오언과 베컴  1

motherlovebone
06.16 895

 강렬음악 싸랑해  1

motherlovebone
06.16 915
112
 결전의 날...  3

또치애용자
06.14 934
111
 체팅...  1

nicedream
06.13 955
110
 fuckin' spewer  1

motherlovebone
06.13 1010
109
 [O] tindersticks - no more affairs  

06.11 1298
108
 아무래도..  5

06.11 968
107
 세상은 듣지 않는다에 대한 질문  1

마더러브본
06.06 1189
106
 [O] the handsome family - a beautiful thing  

06.06 1085
105
 [T] fosca - the agony without the ecstasy  

06.06 1009
104
 오랫만에+서브 제가 가진 것들 중  1

허리케인#1
06.03 1024
prev 1..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