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6  102/108
from, BLue_Egoist 
09-25 Thursday, 2003
고마워요..
초대해주셔서..

말이 측은해 지는 요즈음..
단어 본래의 순수한 의미를 되찾아보고자 이런저런
잔머리를 굴리고 있답니다..

훌륭한 말하기와 훌륭한 글쓰기가 깊은 사유의 결정체라 여겼던
니체에 대한 강한 반발심이 생겨나는 요즈음..
노자와 니체의 격렬한 논쟁을 듣고 싶습니다..

그러고보면 난..
일종의 대안을 찾고 있는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멋진 표현을 쏟아내지 못하는 내 자신에 대한 피난처를..

이곳은 피난처로 손색이 없네요..

행여..
허락하지 않으실것을 대비해...
"이 곳 정말 멋진걸요 !!!"




 
[09-27 Saturday, 2003]
정말 멋진 곳은 아니지만,
허락하지 않을리가 없잖아요.

어서와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91
 새로움에 익숙해 진다는 사실은...  1

Crazy Diamond
12.12 931
90
 음력 생일...  3

Crazy Diamond
08.23 917
89
 부탁이 있어 글 남깁니다  2

chomsky
09.28 940
88
 wow.  1

cezanne
12.21 658
87
 오랫만에  3

capt.midnight
08.14 721
86
 위어드님.  1

capt.midnight
06.23 739
85
 비가 오네요.  2

capt.midnight
06.17 729
84
 "혹시"  6

capt.midnight
06.04 729
83
 좋아요  1

buttercup
04.19 1029
82
 나는 나를 잘못 만났다  1

bonette
11.14 608
81
 친구야..서로 다른 길 위에서..  1

Blue_Egoist
10.06 867
80
 인생과 사랑..  2

BLue_Egoist
09.27 728

 고마워요..  1

BLue_Egoist
09.25 615
78
 Fix You  1

Bluenote
03.18 1077
77
 너무 오래됐지만 요청드리고 싶은게 있어서 글 남깁니다.  

blodburn
06.21 80
prev 1..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