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07/107
from, ethar  (homepage)
03-22 Wednesday, 2006
LINK 1 : http://www.belleandsebastian.com/recordings.php?release=&view=lyrics&lyrics=435
[O.T] belle and sebastian - another sunny day
햇살이 비치던 어느 날, 정원에서 당신을 만났어요
풀을 매던 당신에 나는 빠졌었죠
풀밭 가장자리에서 당신의 사진을 찍었어요
사내들 꽃들 여자애들과 나무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던

또 비가 내린 날, 장난감 기차와 함께 집 안에 갇혀있었어요
우리가 만날때, 초콜렛을 데우는 김이 창에 서렸죠
당신의 다락방 창 너머로는 성당이 보였어요
일요일 저녁이면 황혼에 종소리가 울렸죠

유월의 어느 날, 축구를 하러 열한 명을 모았어요
죽도록 뛰었는데 심판은 우리를 엿먹였죠
측선을 따라 곁눈으로 당신을 보았어요
까만 마스카라에 나는 역사적인 사건을 저질렀죠

모두들 떠나고 당신은 나를 태우고 드라이브를 떠났어요
유명한 길을 따라 밤새 달렸죠
저녁 배를 타고 반도로 건너갔어요
언덕을 따라 나무가 따라 올라가는 길을 찾았죠
나무가 늘어선 그 길, 난 아직 거기에 살고 있어요

자그마한 벌레가 내 눈에 들어 귀찮게 해요
그 목숨으로 우리를 마주 보게 했죠
에스키모들은 장애물을 혀로 치운다던가요
내 눈을 놓치나요, 불평하지는 않았지만
내 눈을 왜 놓쳤을까, 기회를 한 번 더 줘요

사랑은 엉망진창, 감정은 다 어떻게 된거죠?
아기들과 반지, 바보스러운 간청은 모두 진실이라고 믿었는데
믿음과 평생의 약속은 변함이 없는데
대체 뭐가 잘못된거죠? 거짓말이 무너진건가요?
과거와 현재, 미래의 유령이 가슴을 괴롭혀요


another sunny day, I met you up in the garden
you were digging plants, I dug you, beg your pardon
I took a photograph of you in the herbaceous border
it broke the heart of men and flowers and girls and trees

another rainy day, we’re trapped inside with a train set
chocolate on the boil, steamy windows when we met
you’ve got the attic window looking out on the cathedral
and on a Sunday evening bells ring out in the dusk

another day in June, we’ll pick eleven for football
we’re playing for our lives the referee gives us fuck all
I saw you in the corner of my eye on the sidelines
your dark mascara bids me to historical deeds

everybody’s gone you picked me up for a long drive
we take the tourist route the nights are light until midnight
we took the evening ferry over to the peninsula
we found the avenue of trees went up to the hill
that crazy avenue of trees, I’m living there still

there’s something in my eye a little midge so beguiling
sacrificed his life to bring us both eye to eye
I heard the Eskimos remove obstructions with tongues, dear
you missed my eye, I wonder why, I didn’t complain
you missed my eye, I wonder why, please do it again

the lovin is a mess what happened to all of the feeling?
I thought it was for real; babies, rings and fools kneeling
and words of pledging trust and lifetimes stretching forever
so what went wrong? It was a lie, it crumbled apart
ghost figures of past, present, future haunting the heart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
 Funeral Blues  2

09.12 2018

 [O.T] belle and sebastian - another sunny day  

ethar
03.22 2051
11
 [O] lasse lindh - damage done  

08.09 2065
10
 태양의 서커스  

02.06 2068
9
 [O] pet shop boys - can you forgive her?  

12.29 2079
8
 [O] kokia - moonlight shadow  

07.03 2132
7
 [O.T] thao and the get down stay down - bag of hammers  

ethar
05.24 2146
6
 [O] elliott smith - waltz #2  

06.29 2172
5
 [O.T] gene - olympian  4

pynkmoon
08.03 2196
4
 리스트 작성해봤습니다.  4

OceansInTheHall
07.23 2438
3
 내향형과 외향형, 강박증과 강박적 성격  2

06.14 2792
2
 '성문영氏가 성문영氏를 직접 소개'한 글.  1

스튜어트
12.09 2812
1
 올려도 될까.. 정말.. (성문영씨 얼굴 공개)  4

05.21 7258
prev 1..101 102 103 104 105 106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