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1/107
from,   (homepage)
07-11 Thursday, 2002
[re] Lady Marmalade.
가지 않은 길 (프로스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 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다 보았습니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이지만.

그 날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OceansInTh

-
[07-12 Friday, 2002]
괜히 이정하님이던가. 길위에서.라는 시하고 연관이 되어지네요.
리플 감사합니다. 좋은 시네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53
 피곤해~~  1

또치채용자
07.09 972
1452
 성문영씨...  4

nicedream
07.09 1341
1451
 죽지말자  1

motherlovebone
07.09 956
1450
   [re] 치히로의 행방불명  1

07.10 991
1449
 센과...  

또치애용자
07.10 949
1448
 Lady Marmalade.  1

OceansInTheHall
07.11 911

   [re] Lady Marmalade.  1

07.11 865
1446
 [O.T] george harrison -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07.11 1121
1445
 Gogh..  

nicedream
07.11 1115
1444
 [O.T] dubstar - stars  

07.12 1192
1443
 [O.T] dubstar - just a girl she said  

07.12 1125
1442
 새 의자  1

07.12 902
1441
 [O.T] the indigo - 名も知れぬ花 (쪽보다 푸르게엔딩곡)  1

2ivet
07.12 1471
1440
 멋진곳이군여...  1

뽀네뜨
07.14 1003
1439
 ^^  1

연파랑
07.14 860
prev 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