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1/107
from,   (homepage)
07-12 Friday, 2002
새 의자
의자를 새로 샀다.

전에 쓰던 의자가 고장난 바람에, 딱딱한 식탁의자를 썼었는데..

그래서 어무니 볼때마다 의자사달라고 조르고,
허리 아플때마다 의자가 원망스럽고,
없는돈 쪼개서라도 내가 사야겠다.. 매일 그랬었는데.

오늘아침에 어무니가 방앞에 새 의자만 덩그러니 놓고 나가셨다.

와.. 푹신푹신하고, 바퀴도 달렸고, 빙글빙글 돌아가고..
(너무 오랫동안 식탁의자와 살았더니, 이런게 감격스럽더라..)

굉장히 불편하게 앉아서 공부를 했었기 때문에,
새 의자가 생기면 정말 편하고 허리도 안 아플거라고 기대해왔는데..

만 하루도 안 지나서,
이제 이 의자는 '더 좋고 더 편한 새 의자' 가 아니다.

마치 지금까지 쭉 이 의자를 써왔었던 것처럼..
지금까지 한번도 의자가 불편해서 허리가 아팠던적이 없었던 것처럼..

그냥 그렇다.

갑자기 그게 너무 슬프다.

적응이 빠른걸까.
아니면 원래 헌것은 새것이 생기면 그렇게 금방 잊혀지는 건가.
불편함과 편리함의 사이는 원래 그렇게 쉽게, 빨리 메꿔지는건가.

사람사이의 헤어짐후에도 이렇게 적응이 빨랐으면 좋겠다.
난 처음부터 그런 사람 몰랐던 것처럼..

nicedream

-
[07-12 Friday, 2002]
사람이..그렇지...않은거..의자처럼 적응이 빠르고 금방 잊혀지지..않아서..
정말..다행입니다.새로운 사랑이 찾아와 이전의 사랑이 헌의자와 같이..그렇게 느끼게
되어버린다면 그건 더 서글플거란거..잘 알고..있죠? 그렇지 않은걸..더 다행스러워하죠?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53
 피곤해~~  1

또치채용자
07.09 973
1452
 성문영씨...  4

nicedream
07.09 1343
1451
 죽지말자  1

motherlovebone
07.09 956
1450
   [re] 치히로의 행방불명  1

07.10 991
1449
 센과...  

또치애용자
07.10 949
1448
 Lady Marmalade.  1

OceansInTheHall
07.11 911
1447
   [re] Lady Marmalade.  1

07.11 866
1446
 [O.T] george harrison -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07.11 1122
1445
 Gogh..  

nicedream
07.11 1116
1444
 [O.T] dubstar - stars  

07.12 1193
1443
 [O.T] dubstar - just a girl she said  

07.12 1125

 새 의자  1

07.12 903
1441
 [O.T] the indigo - 名も知れぬ花 (쪽보다 푸르게엔딩곡)  1

2ivet
07.12 1472
1440
 멋진곳이군여...  1

뽀네뜨
07.14 1003
1439
 ^^  1

연파랑
07.14 860
prev 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