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1/107
from, BLue_Egoist 
09-25 Thursday, 2003
고마워요..
초대해주셔서..

말이 측은해 지는 요즈음..
단어 본래의 순수한 의미를 되찾아보고자 이런저런
잔머리를 굴리고 있답니다..

훌륭한 말하기와 훌륭한 글쓰기가 깊은 사유의 결정체라 여겼던
니체에 대한 강한 반발심이 생겨나는 요즈음..
노자와 니체의 격렬한 논쟁을 듣고 싶습니다..

그러고보면 난..
일종의 대안을 찾고 있는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멋진 표현을 쏟아내지 못하는 내 자신에 대한 피난처를..

이곳은 피난처로 손색이 없네요..

행여..
허락하지 않으실것을 대비해...
"이 곳 정말 멋진걸요 !!!"




 
[09-27 Saturday, 2003]
정말 멋진 곳은 아니지만,
허락하지 않을리가 없잖아요.

어서와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53
 왜이렇게 보기가 힘든걸까요 요즘~  1

ROCKING
06.16 601
1452
 부적  1

제이
04.07 602
1451
 [이런] Belle and Sebastian 새판을 어찌...  1

u2pulp
01.13 604
1450
 Sub!  3

스튜어트
12.08 607
1449
 sub_weird  1

sheen
07.30 608

 고마워요..  1

BLue_Egoist
09.25 609
1447
 경우에 어긋나는..  4

제이
12.11 612
1446
 충동!  1

달위를걷다
05.12 613
1445
 와우+_+  1

렉스
01.12 614
1444
 저 돌아왔어요 -  1

snail
10.08 614
1443
 정말..  3

nicedream
08.28 615
1442
 이런~  3

u2pulp
11.29 616
1441
 새옷이 예뻐요!  1

snowbell
01.02 617
1440
 :)  1

기원
12.19 617
1439
 sense of direction  1

ethar
03.31 617
prev 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