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7/107
from,   (homepage)
01-19 Monday, 2009
언니네 이발관 - 아름다운 것


그대의 익숙함이 항상 미쳐버릴 듯이 난 힘들어
당신은 내 귓가에 소근대길 멈추지 않지만
하고 싶은 말이 없어질 때까지 난 기다려
그 어떤 말도 이젠 우릴 스쳐가

앞서간 나의 모습 뒤로 너는 미련 품고 서 있어
언젠가 내가 먼저 너의 맘속에 들어가
하고 싶은 말이 없어지지 않을거라 했지
그랬던 내가 이젠 너를 잊어가

사랑했다는 말 난 싫은데 아름다운 것을 버려야 하네
넌 말이 없었지 마치 아무 일도 아닌 것처럼
슬픔이 나를 데려가 데려가

너는 나를 보고 서 있어 그 어떤 말도 내귓가에 이젠 머물지 않지만
하고 싶은 말이 없어질 때까지 만이라도
서로가 전부였던 그때로 돌아가
넌 믿지 않겠지만

사랑했다는 말 난 싫은데 아름다운 것을 버려야 하네
난 나를 지켰지 마치 아무 일도 아닌 것처럼
그동안의 진심 어디엔가 버려둔채

사랑했었나요 살아있나요 잊어버릴까 얼마만에
넌 말이 없는 나에게서 무엇을 더 바라는가
슬픔이 나를 데려가 데려가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63
   6

돼지
03.04 815
1362
   4

돼지
03.04 844
1361
 언니네 이발관 - 남자의 마음  

03.03 878
1360
 반성의  2

시간
02.24 874
1359
 웃기는  2

짬뽕
02.14 923
1358
 살찐돼  2

02.13 913
1357
 인증  2

02.07 846
1356
 대세는 문의  6

ㄳㄳ
02.01 981
1355
 문의 드려요  2

문의
02.01 832

 언니네 이발관 - 아름다운 것  

01.19 821
1353
 깔 때 까더라도  

01.15 1295
1352
 [O.T] Fleet Foxes - Your Protector  

ethar
01.13 950
1351
 문의드립니다. ₃  1

in
01.09 923
1350
 [O.T] the czars - paint the moon  

01.05 934
1349
 2009년에도  1

ju
01.05 996
prev 1..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