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8/107
from,   (homepage)
11-07 Friday, 2008
백현진 - 학수고대했던 날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목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사일만에 집에 돌아온 여자
끝내 이유를 묻지 못한 남자에 사연들을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돼지 기름이 흰 소매에 튀고
젓가락 한벌이 낙하를 할 때
니가 부끄럽게 고백한 말들
내가 사려깊게 대답한 말들이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막창 2인분에 맥주 13병
고기 냄새가 우릴 감싸고
형광등은 우릴 밝게 비추고
기름에 얼룩진 시간은 네시 반

비틀대고 부축을 하고 손을 잡고 키스를 하고
약속하고 다짐을 하고 끌어안고 섹스를 하고
오해하고 화해를 하고 이해하고 인정을 하고
헷갈리고 명쾌해지고 서로의 눈을 바라다 보는
그 시간을 또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목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골목길을 빠져나올 때에
너무나도 달콤했었던
너의 작은 속삭임과 몸짓
운명처럼 만났던 얼굴이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정말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48
 감사합니다.  1

임승률
12.25 875
1347
 [O] John Lennon - happy christmas, war is over  

12.24 856
1346
 문의드립니다.  2

mb
12.17 958
1345
 czars - paint the moon  

12.16 950
1344
 [O.T] montgolfier brothers - the world is flat  

ethar
12.14 922
1343
 문의드립니다.  1

임승률
12.14 907
1342
   [re] 문의드립니다.  1

임승률
12.18 817
1341
 열두 살은 열두 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12.08 841
1340
 "겨우 아문 상처를 노래로 긁어내기 싫었다."  

12.05 961
1339
 백현진 - 눈물 닦은 눈물  

11.07 1037
1338
 백현진 - 여름바람  

11.07 910
1337
 백현진 - 목구멍  

11.07 1074

 백현진 - 학수고대했던 날  

11.07 893
1335
 백현진 - 무릎베개  

11.07 1189
1334
 우연히....  2

엠딕
10.24 1038
prev 1..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