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19/107
from,   (homepage)
08-22 Friday, 2008
루시드 폴 - 국경의 밤
너의 어깨에 나의 손을 올리니
쑥스럽게도 시간은 마냥 뒤로 흘러가
시간없는 곳에서 정지한 널 붙잡고
큰 소리내지 않으며 얘기하고 있구나

우린 키가 크지도 않은
수줍고 예민하기까지한 작고 여린 몸집에
지기 싫어하던 아이들

너를 떠나기전에, 고향 떠나기 전에
독서실 문틈 사이로 밀어넣은 네 결심
바라보는 것만큼 어쩔 수 없던 우리
다같이 무기력했던 우리 고 3의 바다

함꼐 좋아했던 사람
너는 말하지 못해
마지막까지 숨기다 겨우
한참을 같이 고민하던 그 밤

앞으로 돌진하는 내 현실
전투하듯 우리 사는 동안에도
조금도 바꾸지 못한 네 얼굴
의젓하게 멀리 나를 보러 온
청년이 된, 그러나 내겐
소년인 내 친구, 그대여

나보다는 더 여유있게 산다며
언제나 나를 앞질러 술값을 내곤 하던
너의 뒷모습, 숨길 순 없었겠지

모든 걸 다 버리듯이 나를 찾아왔을 땐

몇년만인지 둘이서
함께 도로를 달리던 밤, 별처럼 반짝인
고단한 네 외로움, 네 사랑들

앞으로 돌진하는 내 현실
전투하듯 우리 사는 동안에도
조금도 바꾸지못한 네 얼굴
의젓하게 멀리 나를 보러온
청년이 된, 그러나 내겐
소년인 내 친구
소년인 내 친구
소년인 내 친구, 청년이 된
내겐 소년인 내 친구, 그대여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33
   1

10.24 947
1332
 [O] aqualung - breaking my heart  

aqualung
10.17 1227
1331
 잘 읽었습니다^^  1

aa51r
09.27 1006
1330
 버브  

09.22 941
1329
 [O.T] the verve - the drugs don't work  1

ethar
09.22 979
1328
 가을이네요..  1

kjy
09.08 953
1327
 다시 9월.  1

홀든
09.01 895
1326
 남의 속도 모르고  

08.29 1120
1325
 안녕하셔요  1

모모
08.27 936
1324
 루시드 폴 - 사람들은 즐겁다  

08.24 1033
1323
 루시드 폴 - 노래할게  

08.22 1098

 루시드 폴 - 국경의 밤  

08.22 1014
1321
 누나는 벌써 와있었네요  1

joonpei
08.20 946
1320
 형들이 돌아왔어요  1

joonpei
08.19 978
1319
 House - easier things  

08.19 1355
prev 1..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