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6  19/108
from,   (homepage)
11-07 Friday, 2008
백현진 - 학수고대했던 날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목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사일만에 집에 돌아온 여자
끝내 이유를 묻지 못한 남자에 사연들을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돼지 기름이 흰 소매에 튀고
젓가락 한벌이 낙하를 할 때
니가 부끄럽게 고백한 말들
내가 사려깊게 대답한 말들이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막창 2인분에 맥주 13병
고기 냄새가 우릴 감싸고
형광등은 우릴 밝게 비추고
기름에 얼룩진 시간은 네시 반

비틀대고 부축을 하고 손을 잡고 키스를 하고
약속하고 다짐을 하고 끌어안고 섹스를 하고
오해하고 화해를 하고 이해하고 인정을 하고
헷갈리고 명쾌해지고 서로의 눈을 바라다 보는
그 시간을 또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눈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목이 빠지도록 기다렸었네

골목길을 빠져나올 때에
너무나도 달콤했었던
너의 작은 속삭임과 몸짓
운명처럼 만났던 얼굴이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사실 내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기억이 안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정말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백현진 - 학수고대했던 날  

11.07 916
1335
 백현진 - 무릎베개  

11.07 1206
1334
 우연히....  2

엠딕
10.24 1046
1333
   1

10.24 957
1332
 [O] aqualung - breaking my heart  

aqualung
10.17 1240
1331
 잘 읽었습니다^^  1

aa51r
09.27 1021
1330
 버브  

09.22 960
1329
 [O.T] the verve - the drugs don't work  1

ethar
09.22 986
1328
 가을이네요..  1

kjy
09.08 959
1327
 다시 9월.  1

홀든
09.01 912
1326
 남의 속도 모르고  

08.29 1146
1325
 안녕하셔요  1

모모
08.27 943
1324
 루시드 폴 - 사람들은 즐겁다  

08.24 1045
1323
 루시드 폴 - 노래할게  

08.22 1113
1322
 루시드 폴 - 국경의 밤  

08.22 1029
prev 1..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