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2/107
from, 모지리 
08-26 Tuesday, 2014
FILE 1 : P8031599.JPG (1.53 MB)   Download : 31
여름이 가고

어째 올해는 이렇게 궂은 날이 많은 것인지
쉰다고 해도 어디 가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집에서 편한 것도 아니고
어릴적엔 막 사주가 어떻고 관상이 어떻고 책도 봤는데 난 운명철학 그런 거 안 믿는 사람이라
어떤 규칙에 따라 삶이 정해져있다면 얼마나 재미없을까 해서
삼재라고 하나 요샌 뭐든 내 앞에 닥친 일은 다 꼬인 것 같고 답답한 마음이 드네요
이게 다 xxx 때문이야
지닌 물건은 대부분 오래 쓰는 버릇이라 컴퓨터 고장나고 전화기 고장나고 카메라 고장나고
나를 다른 곳에 연결시켜줄 고리들이 하나둘 끊어져버렸네
처음 관심을 가졌던 서브 메뉴 하나하나 눌러 킥킥거리다
사진도 구경하고 일기도 훔쳐보고 감동도 잠깐 아쉬움도 잠깐
이러다 가을 오는 겁니까?


 
[08-27 Wednesday, 2014]
가을이 오긴 다 왔는데 문 밖에서 안 들어오고 있는거 같애,
아쉬움은 어디서 왔을까.
 
그건

-
[08-28 Thursday, 2014]
한영애의 아쉬움-_-;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88
 사람을 찾다가 이 사이트를 발견했어요!  1

미냐
02.18 527
1587
 좋은 기사들 잘보고 가요.  2

helveca
12.13 464
1586
 이런 보물같은 곳을 알게되어 영광입니다.  1

괜찮은_꼬맹이
09.22 556
1585
 봄을 보내고  3

지각자
06.03 516
1584
 겨울이 가고  2

추적자
03.10 489
1583
 가을이 가고  1

청취자
02.09 419

 여름이 가고  2

모지리
08.26 495
1581
 오늘의 요리  1

애청자
07.30 487
1580
 새 컴퓨터  1

소비자
07.17 391
1579
 물음표  1

김전실직
06.26 418
1578
 마음의 바다  1

김전실장
06.17 349
1577
 안녕하셔요  1

모모
03.01 510
1576
비밀글입니다 <은희의노을> 샘플러  1

eunheenoul
10.21 2
1575
 축하합니다  3

비서실
05.10 703
1574
 great weird  1

kbs
05.07 639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