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6  3/108
from,   (homepage)
03-12 Tuesday, 2002
[T] belle & sebastian - get me away from here i'm dying
아아, 죽어가고 있는 날 부디 여기서 구해줘
날 해방시켜 줄 그런 노래를 들려줘
예전 같은 곡을 쓰는 사람은 이제 아무도 없나 봐
그럼 내가 직접 쓰는 수 밖에

퇴근 후 지금 여기 나 혼자서 지금 여기 나 혼자 버스 안에서
말하자면 이렇게 생각하는 거야,
가수란 성공해서 유명해지든가 아니면 우리처럼 되든가 둘 중 하나라고
붙임성있는 멋진 미소를 띤, 귀에 달라붙게 노래하는,
이제 사진도 잘 받는 우리들

결론은? - 보다시피 우린 가망없다는 거지

아아, 난 그냥 어느 오래된 이 이야기로 마음을 정할까해
주인공은 말이지 꼭 나와 같은 소년인데
그 앤 어떤 사물에든 어떤 사람에게든 반드시 사랑이 있다고 믿었데
순진하시긴!
아니나다를까 얼마 안 가 올 것이 온다니까
예외없이 그런 애들은 딱한 최후를 맞게 되니까
그래도 엄숙하게 책장을 넘기는 동안은 나도 그럴만하다고 생각했지.
그런데
붙임성있는 멋진 미소를 띤 그 소년이
그 순진함으로 마지막 순간에, 마침내 승리해낸 거야
난 울어버렸어
마지막 장면에서 난 언제나 울어버려

아아, 내가 말하고 싶었던 건 실은 그게 아닌데
외로운 공동주택 건물을 씻어내리는 저 비 때문에
내 마음은 지금 앉아있는 여길 떠나
저곳에 사는 내 연인들 방의 창문속으로 헤매다니게 된 거야
그들은 내가 쓰지 않으면 내용을 몰라
"뭐, 대단한 선언같은 건 아닙니다. 난 단지 당신께 작별을 고하려 했던 것 뿐"
이라고, 그 이야기 속 우리의 주인공은 말했지
"그건 칼보다도 강해서 난 분명 당신을 죽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찌된 셈인지 나는 이런 말들로 당신을 울릴 뿐이군요"

translation by Moon Young Sung

ethar

-
[08-25 Wednesday, 2004]
i always cry at endings (-sigh-)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76
 마치킹스 - 블루라이트  1

joonpei
12.18 1605
1575
 저기 부탁이요..  2

케이
07.06 1602
1574
 [T] フィッシュマンズ (fishmans) - weather report  

05.26 1594
1573
 GILERA - DNA 50  3

05.21 1587
1572
 플란다스의 개  2

07.10 1586
1571
 기사 요청  1

파이
08.23 1582
1570
 원더버드 - 옛날사람  

08.31 1581
1569
 으으으..  1

JameZ
03.10 1579
1568
 The world won't listen  2

강진태
08.30 1568
1567
 [O.T] nick drake -five leaves left  1

pynkmoon
12.26 1557
1566
 혹시 H2O 관련 자료도 올려놓으셨나요?  4

건잠머리
01.16 1552
1565
 위어드.. 속옷 공연해요  1

yk
12.05 1547

 [T] belle & sebastian - get me away from here i'm dying  1

03.12 1546
1563
 [O.T] Elliott Smith - I Better Be Quiet Now  

홀든
12.20 1545
1562
 [O] radiohead - creep  

03.29 1539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