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6  4/108
from, 정주헌  (homepage)
06-29 Saturday, 2002
엇! Sub 발견! 추억의 Sub를 꺼내며...
군대 제대하고 나에게 즐거움을 주었던 Sub...  여기서 다시 보게 되네요. 저도 서브는 좀 가지고 있는데... 정말 두고두고 볼만한 잡지죠.
얼마전 Yo La Tengo 샀는데 거기에 성문영씨 홈페이지 주소 있어서 들러들러 여기까지 왔습니다. 성문영씨는 중학교때 처음 팝에 눈을... 귀를 틀때 보았던 Hot Music에서 주최한 퀴즈대회에 이종현씨랑 같이 참가했었더랬던... 지금도 그 사진 보며 혼자 웃곤 합니다. Oasis의 (What's The Story) Morning Glory? 의 성문영씨 해설보곤 그 이후엔 성문영씨 팬이 되었었죠.
군대에서 잠시 접어놓았던 음악활동(?)을 다시 하게 해준 서브를 참 고맙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젠 나오지 않는 서브의 향기를 여기서 느끼게 되어 정말 반가웠습니다.
즐겨찾기 해 놓고 종종 들릴께요.
행복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61
 KFC 통살버거  1

홀든
01.01 1537
1560
 [O.T] hymie's basement - lightning bolts and man hands  

ethar
07.26 1518
1559
 팝송해석찾다가...  

지후니
05.24 1517
1558
 Neil Hannon in Guggenheim  

lemon
10.03 1515
1557
 [T] radiohead - myxomatosis  

05.29 1503
1556
 [O.T] the indigo - 名も知れぬ花 (쪽보다 푸르게엔딩곡)  1

2ivet
07.12 1503
1555
 pet sounds나 loveless 같은 참신한 사운드가 있는 앨범 알고계시다면 추천좀요..  1

건잠머리
03.05 1498
1554
 바다여  2

휴가생각
06.25 1490
1553
 매드체스터 사운드  1

파이
08.23 1483
1552
 최악의 일주일  4

motherlovebone
07.27 1466

 엇! Sub 발견! 추억의 Sub를 꺼내며...  

정주헌
06.29 1465
1550
 ROBYN  1

12.14 1464
1549
 [O.T] muse - unintended  

03.29 1464
1548
 이런....  3

nicedream
07.08 1461
1547
 Friends - teeny tiny possibility  1

02.16 1455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