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6  4/108
from,   (homepage)
05-29 Thursday, 2003
[T] radiohead - myxomatosis
Myxomatosis. (Judge, Jury & Executioner.)
점액종증. (재판관, 배심원 그리고 사형집행인.)



: 잡종 고양이가 집으로 돌아왔다
  반쯤 남은 머리를 입에 물고서
  새로 사귄 친구들 앞에서
  그걸 자랑하기 시작했다
  그는 말했다
  “나는 가고 싶은 데 갔고
  자고 싶은 상대와 잤지 그런데
  그녀는 나를 아침식사로 먹어치웠고
  더러운 섹스로 나를 쥐어짜댔지
  그리고 지금
  내가 왜 이토록 혀가 얼어붙은 기분인지 모르겠어”
  나는 찬장 안에 앉아
  솜씨 좋게 써내려 갔다
  사람들은 환호하며 손 흔들었다
  환호하며 손 흔들었다
  실룩거리며 침을 흘렸다
  마치 점액종증 병에 걸린 것처럼
  하지만 그 내용은 편집되었다, 엉망이 됐다
  목 졸렸다, 두들겨 맞았다
  ‘타임’ 주간지 속의 사진으로 쓰였다
  데븐의 불타는 검은 구멍 속에 묻혔다
  “내가 왜 이토록 혀가 얼어붙은 기분인지 모르겠어
  왜 이토록 산 채로 가죽이 벗겨진 느낌인지 모르겠어”
  내 생각은 착각이자 조금은 순진한 것이다
  나는 실룩거리며 침을 흘린다
  마치 점액종증 병에 걸린 것처럼
  당신은 나를 집에 데려다 주든지 아니면
  나를 처치해야 한다
  나는 점액종증 환자이기에
  나는 점액종증 환자이기에
  “똑똑한 놈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
  “하지만 스타들이라면 우린 모두 좋아하지”
  그건 내 의도가 아니었다
  내 행동은 이유 있는 것이었다
  그는 절름발이들에게 악수를 해주고
  그들에게 모두 우유를 나눠주었다
  그는 자신의 마피아 꼴통들을 위해
  몇 번 카드 트릭을 쓰기도 했다
  하지만 이젠
  "내가 왜 이토록 혀가 얼어붙은 듯한
  기분인지 모르겠어"



※ 다발성 점액종증으로 번역된 myxomatosis는 주로 토끼들에게 전염되는 강력한 전염병의 하나.
피부 종양과 점액질의 분비물, 발열 증상 등이 특징이며 치사율도 높다.




lyrics by Thom York
translated by Moon Young Sung

※ NOTE: 실제 음반에서 들리는 가사와 차이가 나는 부분이 있으나, 본 번역은 표기된 가사문을 따랐음.
– 역자주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61
 KFC 통살버거  1

홀든
01.01 1537
1560
 [O.T] hymie's basement - lightning bolts and man hands  

ethar
07.26 1517
1559
 팝송해석찾다가...  

지후니
05.24 1517
1558
 Neil Hannon in Guggenheim  

lemon
10.03 1514
1557
 [O.T] the indigo - 名も知れぬ花 (쪽보다 푸르게엔딩곡)  1

2ivet
07.12 1503

 [T] radiohead - myxomatosis  

05.29 1502
1555
 pet sounds나 loveless 같은 참신한 사운드가 있는 앨범 알고계시다면 추천좀요..  1

건잠머리
03.05 1497
1554
 바다여  2

휴가생각
06.25 1490
1553
 매드체스터 사운드  1

파이
08.23 1483
1552
 최악의 일주일  4

motherlovebone
07.27 1466
1551
 엇! Sub 발견! 추억의 Sub를 꺼내며...  

정주헌
06.29 1465
1550
 [O.T] muse - unintended  

03.29 1464
1549
 ROBYN  1

12.14 1463
1548
 이런....  3

nicedream
07.08 1460
1547
 Friends - teeny tiny possibility  1

02.16 1454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