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4/107
from,   (homepage)
07-31 Saturday, 2004
한영애 - 봄날은간다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오늘도 옷고름 씹어가며
산제비 넘나드는 성황당 길에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새파란 풀잎이 물에 떠서 흘러가더라
오늘도 꽃편지 내던지며
청노새 짤랑대는 역마차 길에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 지면 서로 울던
실없는 그 기약에 봄날은 간다

열아홉 시절은 황혼속에 슬퍼지더라
오늘도 앙가슴 두드리며
산제비 흘러가는 신작로 길에
새가 날면 따라웃고 새가 울면 따라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58
 허클베리핀 - em  

12.12 1109
1557
 허참..  1

James
02.01 930
1556
 허락 해주실지..  2

snowbell
12.23 734
1555
 행운아,  3

gray.
04.04 1053
1554
 행복에 빠졌어요.  2

기원
06.07 712
1553
 행방불명  1

전우치
02.27 923
1552
 핸드폰 충전 시킨지 이틀째,  1

경민
11.29 784
1551
 핸드폰 분실  1

kbs
02.11 977
1550
 해프닝  2

지혜
02.05 826
1549
 핫하! 영광이다...  

또치애용자
04.20 1113
1548
 할로우 잰 - Blaze the Trail  1

렉스
03.06 1279

 한영애 - 봄날은간다  

07.31 1025
1546
 한영애 - 갈증  2

07.17 996
1545
 한마디로 '판타스틱'  1

m
09.08 771
1544
 한마디 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네.  2

jumbo
01.05 764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