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4/107
from, 렉스  (homepage)
03-06 Tuesday, 2007
할로우 잰 - Blaze the Trail
어둠에 숨어 울고 있는 새벽.
힘없는 달빛 뒤에
숨겨진 고독의 무게. 빛을 다해 희미해진 찬란함.
세상이 말하려했던..
이해시키려 했던, 뜨거운 가슴속에
그 무언가를 뱉어낼 힘도 모두 숨어 버렸다.


짜여진 틀은 무엇을 위해 만들어졌고,
틀 안에서 구했던 용서는 무엇을 위해 빌었던가..
반복에 반복을 거듭했던 실패속에 얻어졌던 것은 무엇이었던가.
신념을 제외한 것들과의 끊임없는 줄다리기를 반복하고,
의지라는것에 끌려 자리를 찾지 못하네.


두 눈에 보이는 선물의 끝.
보이지 않는 마음의 선물의 끝.
축복이란 이름의 향기를 맡지 못하고,
진흙에서 뒹굴고 푸념만 늘어놓고 깨닫질 못하네.
먼지를 털어내 비상하는 날개짓조차 삐걱대며 공간속을 헤매이네.


정해진 선을 날아, 한정되어 있는 울타리를 벗어나면
보이지 않는것들이 기다리고 있다.
거쳐 지나갔던 발자국의 흔적들은 소금이 되어
깨달음을 주고 선택의 기로에 서서 새롭게 날아올라.


희망을 잃고 쓰러져가도 언젠가 다시 되돌아온다.
똑같은 삶. 똑같은 꿈. 언젠가 다시 되돌아온다.


 
[03-07 Wednesday, 2007]
정말 오랜만입니다!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58
 허클베리핀 - em  

12.12 1110
1557
 허참..  1

James
02.01 930
1556
 허락 해주실지..  2

snowbell
12.23 734
1555
 행운아,  3

gray.
04.04 1053
1554
 행복에 빠졌어요.  2

기원
06.07 712
1553
 행방불명  1

전우치
02.27 923
1552
 핸드폰 충전 시킨지 이틀째,  1

경민
11.29 784
1551
 핸드폰 분실  1

kbs
02.11 978
1550
 해프닝  2

지혜
02.05 826
1549
 핫하! 영광이다...  

또치애용자
04.20 1113

 할로우 잰 - Blaze the Trail  1

렉스
03.06 1279
1547
 한영애 - 봄날은간다  

07.31 1026
1546
 한영애 - 갈증  2

07.17 996
1545
 한마디로 '판타스틱'  1

m
09.08 771
1544
 한마디 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네.  2

jumbo
01.05 764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