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5/107
from, 기원 
10-24 Sunday, 2004
푸훕
이리저리 쫓겨다니다 오랜만에 쉬러 와서
하나씩 하나씩 못봤던것들 다 보고 가요.
봐야할것들이 많아졌네요.
그동안 얼마나 돌아다니다 왔는지 알것 같아요.
오늘은 그냥 왠지 아침부터,
아니, 어제부터.
실은, 그 전날부터.
사실은 그 전날에도 그랬지만.
그냥 기분이 그냥그냥 그래서
누나 붙잡고 마구마구 친한척 하면서 이런저런..
맥주가 추가되면 더 좋겠군요.
잘 지내시죠? 겨울이잖아요 :)

아..그리고..벌써 일년이군요, 정말.


 
[10-24 Sunday, 2004]
(아직은) 춥지 않은 겨울;
맥주는 생략하더라도 이런저런 얘기하면 좋았을 걸,
만나기가 쉽지 않네 -ㅅ-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43
 한다고 했으니까.. 크크  2

aoi
02.21 850
1542
 한글날과 산울림.  1

u2pulp
10.09 594
1541
 한국 음반 협회  

bends
08.22 1185
1540
 학교 옴...  5

경민
09.27 822
1539
 하핫..  

07.08 1166
1538
   하하하 스낵맨이다  2

02.15 1132
1537
 하하하  1

02.15 1037
1536
 하하-  1

기원
02.25 823
1535
 피부와 인상- F minus  2

이데아캐논
01.02 868
1534
 피곤해~~  1

또치채용자
07.09 978
1533
 플란다스의 개  2

07.10 1500
1532
 프로필을 보다가  3

언덕
06.10 873
1531
 푸훗  2

이발자
05.08 923

 푸훕  1

기원
10.24 708
1529
 폐인이란...  1

MeinKampf
01.11 946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