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6/107
from,   (homepage)
05-26 Sunday, 2002
[T] nick drake - time of no reply
여름은 가고 열기는 가라앉고
가을이 그 황금색 왕관을 향해 손을 뻗칠 때
난 한숨 소리가 들리는 듯해 고개를 돌렸지만
지금은 바로 대답없는 시대

태양은 지고 사람들도 모두 집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나는 길가에 혼자 남아 있었다
그들이 내 곁을 지나칠 때 나는 말을 걸었지만
그러나 지금은 바야흐로 대답없는 시간

대답없는 시대는 내게 머물라고 요구한다
만남의 인사도, 작별의 인사도 없다
떠나려고 해도 방법이 없다

저 언덕의 나무들은 아무 말도 없었다
그들은 속에 숨긴 꿈을 간직한 채 계속 매일매일을 맞았다
그래서 그 나무들은 그냥 거기 서서 생각하고 궁금해하고 있었던 것이다
왜냐면 지금은 대답없는 시대니까

시간은 한 해를 넘기고 또 두 해를 넘긴다
그리고 내가 왜 여기 서 있는지 물어오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나는 하늘을 쳐다볼 때 그 대답을 얻는다
지금은 대답없는 시대라는 것을

대답없는 시대는 내게 머물라고 요구한다
만남의 인사도, 작별의 인사도 없다
떠나려고 해도 방법이 없다


from - 'the world won't listen' 22th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528
 .  1

show
05.21 1047
1527
   [re] 아.. 곧 장마라는데요..  

05.22 974
1526
   [re] 와~  

05.23 975
1525
 와~  

05.23 1285
1524
 들국화 - 제발  

05.24 1387
1523
 팝송해석찾다가...  

지후니
05.24 1452
1522
 시팍 술 술 술좀 그만 먹자 아아  

mother love bone
05.25 1010
1521
   [re] 시팍 술 술 술좀 그만 먹자 아아  

05.26 991
1520
 [T] the divine comedy - tonight we fly  

05.26 1224
1519
 [T] smog - dress sexy at my funeral  

05.26 1122
1518
 [T] muse - cave  

05.26 1300
1517
 [T] the devine comedy - national express  

05.26 1283
1516
 [T] フィッシュマンズ (fishmans) - weather report  

05.26 1456
1515
 [T] belle and sebastian - expectations  

05.26 1298

 [T] nick drake - time of no reply  

05.26 1325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