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7/107
from, joonpei 
09-06 Monday, 2010
나는 네가 - 박상순
나는 네가 시냇물을 보면서 화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시냇물이 흐르다가 여기까지 넘쳐 와도 화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목련나무 앞에서 웃지 않았으면 좋겠다
흰 목련 꽃잎들이 우르르 떨어져도 웃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밤 고양이를 만나도 겁먹지 않았으면 좋겠다
밤 고양이가 네 발목을 물어도 그냥 그대로 서있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꿈꾸지 않았으면 좋겠다. 창밖의 봄볕 때문에
잠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꿈속에서 영롱한 바닷속을
헤엄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인공 딸기향이 가득 든 고무지우개면 좋겠다.
인공 딸기향을 넣은 딱딱한 고무로 만든
그런 치마만 삼백육십육일 입었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오래도록 우울하면 좋겠다
아무도 치료할 수 없었으면 좋겠다.
그래도 나는 네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래서 나는 네가 아무것도 아니었으면 좋겠다.
이 세상에도 없었으면 좋겠다. 그 대신 너를 닮은
물렁물렁한 시냇물, 우르르 떨어지는 큰 꽃잎들,
달빛 아래 늘어진 길고 긴 밤 고양이의 그림자,
꿈속의 바다. 그리고 고무지우개.
그런 것만 있었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화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웃지도 않았으면 좋겠다
어느날 어느 순간 갑자기, 이 세상에 네가 없을 때에도
나는 끝까지 살아남아 네 모든 것에 어찌할 수 없도록 얽메인
불행이라면 좋겠다.




 
[09-07 Tuesday, 2010]
하필 오늘 이런 시를 올리다니 ㅜㅜ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나는 네가 - 박상순  1

joonpei
09.06 1100
1512
 아쉽.  3

엠딕
09.01 908
1511
 역시  1

추종자
08.30 1160
1510
 가을이 오면  2

살뺄자
08.27 886
1509
비밀글입니다 우연히 들어와서는  2

radiopop
08.27 10
1508
 이곳의 정체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사랑합니다.  1

elgatoazul
08.23 1148
1507
 장비와 기술  2

초보자
08.21 982
1506
 휴가 갑시다  3

당첨자
08.11 1088
1505
 보고서  2

ㅂㅅㄴ
08.07 900
1504
 밤비 내리는  2

08.02 1116
1503
 백년만의 방문  1

멜빈스
07.31 862
1502
 청춘의 적  2

김바사
07.24 818
1501
 몰라몰라  2

개복치
07.09 908
1500
 코끼리  2

깬이
07.03 1159
1499
 이게 뭡니까  1

sec
06.23 1055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