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8/107
from, 쥰페이 
02-14 Wednesday, 2007
김창완 - 안타까운 마음

마치 뭐 할말 있는 것처럼 가득히 호소하는 눈빛은
날새면 지고 마는 달처럼 아련히 멀어져 가버렸네
안타까운 마음 잠깐 기다려 줘 꼭해야 할말이 있는 것 같애요
손에는 땀만 나 할말도 못하고 가슴만 조이니 답답해
돌아서 가버리는 그 모습 미련의 꽃내음만 나는데
멍청히 지켜 서서 보다간 한숨쉬며 돌아서 간다네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98
   [re] 나라 요시토모...  1

뽀네뜨
07.17 1303
1497
 혹시!!!!!아래 김지연 이라는 분은!??  2

syoony
02.12 1301
1496
 [T] muse - cave  

05.26 1297
1495
 [T] belle and sebastian - expectations  

05.26 1295
1494
 이제 여름이다  1

rqt
06.01 1293
1493
   [re] [T] ten sharp - you  

2ivet
07.12 1292
1492
 스파클호스  1

고도
09.28 1291
1491
 [O.T] andrew bird - a nervous tic motion of the head to the left  1

ethar
01.13 1290
1490
 깔 때 까더라도  

01.15 1288
1489
 루시드 폴 - 풍경은 언제나  

08.15 1287
1488
 [O.T] the frames - falling slowly  

ethar
06.05 1284
1487
 시간이 되신다면.  1

snowbell
12.25 1283
1486
 와~  

05.23 1283
1485
 [T] the devine comedy - national express  

05.26 1282

 김창완 - 안타까운 마음  

쥰페이
02.14 1281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