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9/107
from, 우주 
06-21 Friday, 2002
나는 서브를 보지 못했다
여기를 드나든지는 꽤 되었지만 오늘에야 글을 쓰네요.
제목에서도 밝혔듯이 전 서브를 보지 못했어요.
(그때의 난 뭘 하고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여기저기 무성한 소문속에서 상상만 하고 있었을뿐이었는데
여기와서 실체(본래의 그것은 아닐지라도)를 보니
정말 예전에 서브를 만나지 못한 것이 어찌나 안타까운지...

성문영씨랑은 벨앤세바스찬이후 친해지게 되었는데(저혼자만요^^)
예전에 성문영씨를 알고 서브를 알았다면
더욱 더 행복한 음악생활이 되었을텐데 말입니다.

지금에서라도 이곳을 알게 되었으니 다행입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서브같은 잡지가 다시 생겨날수 있을까요?
(비트나 mdm은 어딘가 부족해~)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83
 신고합니다.  

또치애용자
06.21 1066
1482
   [re] 신고합니다.  2

06.21 939

 나는 서브를 보지 못했다  

우주
06.21 1325
1480
   [re] 나는 서브를 보지 못했다  

06.21 942
1479
 오디오갤럭시 잠들다  3

우주
06.21 1743
1478
 요즘 심신이 힘들었는데  3

motherlovebone
06.24 1021
1477
 [O] band aid - do they know it's christmas?  

motherlovebone
06.24 1394
1476
 밑에 글을 보고  

motherlovebone
06.25 982
1475
 뭔소릴해도  1

motherlovebone
06.25 872
1474
 43.  

OceansInTheHall
06.27 899
1473
   [re] 43.  

06.29 882
1472
 지금쯤 올라오고 있겠지?  3

또치애용자
06.28 1021
1471
 엇! Sub 발견! 추억의 Sub를 꺼내며...  

정주헌
06.29 1441
1470
   [re] 엇! Sub 발견! 추억의 Sub를 꺼내며...  

06.29 970
1469
 세상에는..  6

nicedream
06.30 1074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