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6  9/108
from, OceansInTheHall 
06-27 Thursday, 2002
43.
고등학교 1,2,3 학년.

제 번호는 항상 43이었습니다.

가나다순. 키순. 고3때는 성적순. (-_-;;;)


우연인것같은 운명도 있나봅니다.

제가 모던과 브릿팝에 미치기 시작한것도.

우울하고 불쌍한 감성들에 미쳐가고 있는것도.

또. 어느 동대문 좁아터진 가게에서 처음 접했던.

The Smiths의 노래들도.


오늘처럼 몸도 아프고 피곤한 밤에.

잠 한숨 못자고 홀딱 새버린 허무함처럼.


전 아주 가끔 들르는 사람입니다.

지금처럼.


그냥 지금처럼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86
 신고합니다.  

또치애용자
06.21 1067
1485
   [re] 신고합니다.  2

06.21 946
1484
 나는 서브를 보지 못했다  

우주
06.21 1326
1483
   [re] 나는 서브를 보지 못했다  

06.21 948
1482
 오디오갤럭시 잠들다  3

우주
06.21 1749
1481
 요즘 심신이 힘들었는데  3

motherlovebone
06.24 1024
1480
 [O] band aid - do they know it's christmas?  

motherlovebone
06.24 1396
1479
 밑에 글을 보고  

motherlovebone
06.25 990
1478
 뭔소릴해도  1

motherlovebone
06.25 875

 43.  

OceansInTheHall
06.27 902
1476
   [re] 43.  

06.29 890
1475
 지금쯤 올라오고 있겠지?  3

또치애용자
06.28 1023
1474
 엇! Sub 발견! 추억의 Sub를 꺼내며...  

정주헌
06.29 1445
1473
   [re] 엇! Sub 발견! 추억의 Sub를 꺼내며...  

06.29 974
1472
 세상에는..  6

nicedream
06.30 1074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