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1603  9/107
from, 렉스  (homepage)
03-06 Tuesday, 2007
할로우 잰 - Blaze the Trail
어둠에 숨어 울고 있는 새벽.
힘없는 달빛 뒤에
숨겨진 고독의 무게. 빛을 다해 희미해진 찬란함.
세상이 말하려했던..
이해시키려 했던, 뜨거운 가슴속에
그 무언가를 뱉어낼 힘도 모두 숨어 버렸다.


짜여진 틀은 무엇을 위해 만들어졌고,
틀 안에서 구했던 용서는 무엇을 위해 빌었던가..
반복에 반복을 거듭했던 실패속에 얻어졌던 것은 무엇이었던가.
신념을 제외한 것들과의 끊임없는 줄다리기를 반복하고,
의지라는것에 끌려 자리를 찾지 못하네.


두 눈에 보이는 선물의 끝.
보이지 않는 마음의 선물의 끝.
축복이란 이름의 향기를 맡지 못하고,
진흙에서 뒹굴고 푸념만 늘어놓고 깨닫질 못하네.
먼지를 털어내 비상하는 날개짓조차 삐걱대며 공간속을 헤매이네.


정해진 선을 날아, 한정되어 있는 울타리를 벗어나면
보이지 않는것들이 기다리고 있다.
거쳐 지나갔던 발자국의 흔적들은 소금이 되어
깨달음을 주고 선택의 기로에 서서 새롭게 날아올라.


희망을 잃고 쓰러져가도 언젠가 다시 되돌아온다.
똑같은 삶. 똑같은 꿈. 언젠가 다시 되돌아온다.


 
[03-07 Wednesday, 2007]
정말 오랜만입니다!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483
 깔 때 까더라도  

01.15 1296
1482
 캣츠비  

04.28 1295
1481
 시간이 되신다면.  1

snowbell
12.25 1291
1480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吾輩は猫である  3

홀든
01.17 1290
1479
 DAF-Liebe Auf Den Ersten Blick  1

건잠머리
02.25 1289
1478
 김창완 - 안타까운 마음  

쥰페이
02.14 1289

 할로우 잰 - Blaze the Trail  1

렉스
03.06 1289
1476
 [T] morrissey - the edges are no longer parallel  

03.29 1285
1475
 whiru  2

조연희
06.22 1282
1474
 [O.T] Gene - I Love You, What Are You?  

홀든
12.21 1282
1473
 힘들다  1

rqt
12.23 1282
1472
 [T] radiohead - morning bell/amnesiac  

03.29 1280
1471
 [O] gary jules - mad world  

08.04 1279
1470
 [T] tool - aenima  

mother love bone
04.27 1279
1469
 [T] radiohead - pyramid song  

03.29 1279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